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건강상식

게시판 상세
제목 혈관 속 시한폭탄 혈전, 나는 얼마나 알고 있나?
작성자 올가림 (ip:)
  • 작성일 2019-03-08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49
평점 0점

누구나 한 번쯤 '혈전(血栓)'이라는 단어를 들어봤을 것이다. 의사들은 만성질환자에게 '혈전'의 위험성을 강조하며 필요한 생활습관을 알려주는 경우가 많다. 혈전은 불시에 혈관을 막아 생명을 앗아갈 수 있는 시한폭탄 같은 존재지만, 혈전이 정확히 무엇이고, 왜 생기며, 몸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 모르는 사람이 많다.


◇혈전, 피 뭉쳐 굳어지며 만들어져

혈전은 혈관이 좁아지거나 손상돼 혈류가 느려지면서 혈관에 정체된 피가 뭉쳐진 것이다. 혈전 종류는 크게 두 가지로 나뉜다. '동맥 혈전'과 '정맥 혈전'이다. 심장에서 온몸으로 혈액을 전달하는 동맥에 혈전이 생긴 것을 동맥혈전증, 온몸을 돌고 난 피를 심장으로 보내는 정맥에 혈전이 생긴 것을 정맥혈전증이라 한다. 동맥에 혈전이 생기는 이유는 보통 동맥경화 때문이다. 동맥경화는 혈관 벽이 딱딱하고 두꺼워지는 것인데, 이 과정에서 혈관 내피세포가 손상되면서 혈소판, 대식세포 등이 달라붙어 혈전을 만든다. 정맥혈전증은 크게 세 가지 원인이 있다. ▲선천적으로 피가 끈끈하거나 ▲​혈관 내피세포가 망가졌거나 ▲​혈류가 느려졌기 때문이다. 몸을 오래 움직이지 않으면 정맥을 짜서 피를 위로 올려보내는 근육이 움직이지 않아 혈류가 느려진다. 이로 인해 혈류가 정체되면서 혈전이 생긴다. 정맥 혈전은 대부분 종아리나 허벅지에 발생한다.


◇​갑자기 혈관 막아 돌연사 위험도

동맥 혈전과 정맥 혈전은 모두 생명을 위협할 정도로 위험한데, 서로 다른 문제를 유발한다. 동맥 혈전으로 동맥이 막히면 심장에서 내보낸 혈액이 각종 장기로 퍼지지 않아 장기와 세포가 괴사한다. 즉시 치료하지 않으면 팔다리를 절단해야 하는 상황에 이를 수 있다. 이 밖에 뇌혈관이나 심장혈관을 막아 뇌경색, 급성심근경색을 유발하기도 한다. 젊은층 심정지 사망의 주요 원인이 심근경색인데, 이때 심근경색은 갑작스러운 혈전에 의해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정맥 혈전은 동맥 혈전만큼 빠른 세포 괴사를 일으키지는 않지만, 방치하면 갑자기 사망에 이를 수 있어 위험하다. 특히 위험한 것이 혈액이 심장으로 되돌아가는 길이 막아 울혈이 생기는 심부정맥혈전증이다. 심부정맥에 생긴 혈전이 이동해 폐 혈관을 막으면 호흡곤란, 흉통이 생기고 급사할 위험이 있다.


◇​이유 없는 다리 부종 의심 신호

동맥 혈전이 혈관을 막으면 뇌경색이나 심근경색 등 갑자기 증상이 발생해 바로 응급실을 찾게 된다. 따라서 평소 혈압을 잘 조절하고, 규칙적으로 유산소 운동을 하고, 과일과 채소 위주의 식습관을 지속해 혈관 탄력을 유지해야 한다. 정맥 혈전은 의심 신호가 있어 놓치지 않는 게 좋다. 정맥 혈전증 의심 신호는 한쪽 종아리 등에 부종, 통증, 열감이 생기는 것이다. 혈관이 튀어나와 보이고, 정강이 부위를 손가락으로 눌렀다 뗐을 때 피부가 돌아오지 않고 그대로 남아 있는 증상이 생길 수 있다. 오래 걷거나 서 있지도 않았는데 이유 없이 다리 통증이 생기고 붓고 걷기 어려운 정도가 되면 정맥 혈전증을 의심하고 병원을 찾아야 한다. 더불어 혈전증 가족력이 있거나 암 등 수술 받은 사람이나 비만인 사람, 오래 입원한 사람은 정맥 혈전을 주의한다.


발췌 : 헬스조선 https://news.v.daum.net/v/20190214142357685?rcmd=rn&f=m

첨부파일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 :비밀번호 : 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